-
773 tipped
124PPP
plays
Posts
[New Release] My song, written carefully by composer 'Uran', is a story that we have left with something lost, like a missing bowl in every moment o...
[New Release] My song, written carefully by composer 'Uran', is a story that we have left with something lost, like a missing bowl in every moment of ...
ran u on 우리에게 (To us)  2 years ago
 
[New Release] My song, written carefully by composer 'Uran', is a story that we have left with something lost, like a missing bowl in every mo...
[New Release] My song, written carefully by composer 'Uran', is a story that we have left with something lost, like a missing bowl in every moment of ...
[New Release] 'Uran' Digital Single Album [By tomorrow (Acoustic Ver.)] The digital single "Uran," which debuted in 2015 [By tomorrow], was release...
[New Release] The composer uran came to the first digital single album [By tomorrow]. "By tomorrow" is a song by Choi Seung Woo, a vocalist with a swe...
[New Release] The composer uran came to the first digital single album [By tomorrow]. "By tomorrow" is a song by Choi Seung Woo, a vocalist with a swe...
ran u on trustfarm  2 years ago
 
ran u is now following trustfarm
ran u on 선회(旋回) (Outro)  2 years ago
 
[New Release] If Uran's first album, My Song, was a comforting star gazing at the same deficit of ours, this 'Wave of Dreams' is a record of the volun...
[New Release] If Uran's first album, My Song, was a comforting star gazing at the same deficit of ours, this 'Wave of Dreams' is a record of the volun...
[New Release] If Uran's first album, My Song, was a comforting star gazing at the same deficit of ours, this 'Wave of Dreams' is a record of the volun...
[New Release] If Uran's first album, My Song, was a comforting star gazing at the same deficit of ours, this 'Wave of Dreams' is a record of the volun...
ran u on 언제나 나 (Always Me)  2 years ago
 
[New Release] If Uran's first album, My Song, was a comforting star gazing at the same deficit of ours, this 'Wave of Dreams' is a record of the volun...
[New Release] '유란'의 첫 앨범 [나의 노래]가 우리의 같은 결핍을 조용히 응시하는 위로였다면, 이번 "꿈의 물결"은 그녀가 스스로에게 제시하는 자발적 문답의 기록이다. 선택하지 않은 삶을 살아가야만 하는 우리가 행복을 위해 선택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에...
Releases by ran u
PLAY ALL
by ran u
Released 2 years ago
Indie, Piano, Ballad
My song, written carefully by composer 'Uran', is a story that we have left with something lost, like a missing bowl in every moment of life. The countless nights of losing heat, losing love, losing seasons, and losing even myself sometimes became shadows that left me with a bitter mind, forgetting those detailed memories. "Uran" sang such a deficiency and conveys comfort not by touching directly but by gazing quietly at the same place. Knowing that someone was in the same position as me, and that it is still, is the most fragile yet sullenly cured treatment. Shadows like scars are sheltered through singing, we are like a remote island and we can never get close to each other. So her confession is your diary that quietly tells you that your life like "maze" was eventually "the way you walk" and that we are "still getting hurt" and growing. And this is how the Uran song becomes "our song" and eventually "my song". 작곡가 '유란'이 정성스레 새긴 '나의 노래'들은 삶의 순간마다 이 빠진 그릇처럼, 무언가를 잃은 채로 버텨온 우리의 이야기다. 열기를 잃고, 사랑을 잃고, 계절을 잃고, 때때로 나 자신조차 잃어 끙끙대던 무수한 밤들은 그 자세한 기억들을 잊고 쓰라리던 마음만 남겨 깎이지 않는 그늘이 되었다. '유란'은 그러한 결핍을 노래하여, 직접 손대는 위로가 아닌, 같은 곳을 조용히 응시하는데서 오는 위로를 전한다. 누군가가 나와 같은 처지에 있었다는 것, 그리고 지금도 그렇다는 것을 알게 되는 것은 가장 연약한 방식이면서도 고요히 처절한 치료다. 흉터 같던 그늘은 노래를 통해서 쉼터가 되고, 외딴 섬 같아서 결코 가까워질 수 없는 우리들은 밤바람 같은 속삭임으로나마 서로에게 불어간다. 그래서 그녀의 고백은 "미로"같은 일상도 결국 "그대를 걷는 길"이었음을, 우리는 "아직도 어쩌면 갈수록" 다치면서 성장 중임을 조용히 알리는 당신의 일기이기도 하다. 그리고 이것이 유란의 노래가 "우리에게" 결국 "나의 노래"가 되는 방식이다. 글 김지현
by ran u
Released 2 years ago
Indie, Piano, Guitar, Acoustic, Ballad
My song, written carefully by composer 'Uran', is a story that we have left with something lost, like a missing bowl in every moment of life. The countless nights of losing heat, losing love, losing seasons, and losing even myself sometimes became shadows that left me with a bitter mind, forgetting those detailed memories. "Uran" sang such a deficiency and conveys comfort not by touching directly but by gazing quietly at the same place. Knowing that someone was in the same position as me, and that it is still, is the most fragile yet sullenly cured treatment. Shadows like scars are sheltered through singing, we are like a remote island and we can never get close to each other. So her confession is your diary that quietly tells you that your life like "maze" was eventually "the way you walk" and that we are "still getting hurt" and growing. And this is how the Uran song becomes "our song" and eventually "my song". 작곡가 '유란'이 정성스레 새긴 '나의 노래'들은 삶의 순간마다 이 빠진 그릇처럼, 무언가를 잃은 채로 버텨온 우리의 이야기다. 열기를 잃고, 사랑을 잃고, 계절을 잃고, 때때로 나 자신조차 잃어 끙끙대던 무수한 밤들은 그 자세한 기억들을 잊고 쓰라리던 마음만 남겨 깎이지 않는 그늘이 되었다. '유란'은 그러한 결핍을 노래하여, 직접 손대는 위로가 아닌, 같은 곳을 조용히 응시하는데서 오는 위로를 전한다. 누군가가 나와 같은 처지에 있었다는 것, 그리고 지금도 그렇다는 것을 알게 되는 것은 가장 연약한 방식이면서도 고요히 처절한 치료다. 흉터 같던 그늘은 노래를 통해서 쉼터가 되고, 외딴 섬 같아서 결코 가까워질 수 없는 우리들은 밤바람 같은 속삭임으로나마 서로에게 불어간다. 그래서 그녀의 고백은 "미로"같은 일상도 결국 "그대를 걷는 길"이었음을, 우리는 "아직도 어쩌면 갈수록" 다치면서 성장 중임을 조용히 알리는 당신의 일기이기도 하다. 그리고 이것이 유란의 노래가 "우리에게" 결국 "나의 노래"가 되는 방식이다. 글 김지현
by ran u
Released 2 years ago
Indie, Piano, Ballad, Strings
My song, written carefully by composer 'Uran', is a story that we have left with something lost, like a missing bowl in every moment of life. The countless nights of losing heat, losing love, losing seasons, and losing even myself sometimes became shadows that left me with a bitter mind, forgetting those detailed memories. "Uran" sang such a deficiency and conveys comfort not by touching directly but by gazing quietly at the same place. Knowing that someone was in the same position as me, and that it is still, is the most fragile yet sullenly cured treatment. Shadows like scars are sheltered through singing, we are like a remote island and we can never get close to each other. So her confession is your diary that quietly tells you that your life like "maze" was eventually "the way you walk" and that we are "still getting hurt" and growing. And this is how the Uran song becomes "our song" and eventually "my song". 작곡가 '유란'이 정성스레 새긴 '나의 노래'들은 삶의 순간마다 이 빠진 그릇처럼, 무언가를 잃은 채로 버텨온 우리의 이야기다. 열기를 잃고, 사랑을 잃고, 계절을 잃고, 때때로 나 자신조차 잃어 끙끙대던 무수한 밤들은 그 자세한 기억들을 잊고 쓰라리던 마음만 남겨 깎이지 않는 그늘이 되었다. '유란'은 그러한 결핍을 노래하여, 직접 손대는 위로가 아닌, 같은 곳을 조용히 응시하는데서 오는 위로를 전한다. 누군가가 나와 같은 처지에 있었다는 것, 그리고 지금도 그렇다는 것을 알게 되는 것은 가장 연약한 방식이면서도 고요히 처절한 치료다. 흉터 같던 그늘은 노래를 통해서 쉼터가 되고, 외딴 섬 같아서 결코 가까워질 수 없는 우리들은 밤바람 같은 속삭임으로나마 서로에게 불어간다. 그래서 그녀의 고백은 "미로"같은 일상도 결국 "그대를 걷는 길"이었음을, 우리는 "아직도 어쩌면 갈수록" 다치면서 성장 중임을 조용히 알리는 당신의 일기이기도 하다. 그리고 이것이 유란의 노래가 "우리에게" 결국 "나의 노래"가 되는 방식이다. 글 김지현
by ran u
Released 2 years ago
Indie, Piano, vocal, ballad
My song, written carefully by composer 'Uran', is a story that we have left with something lost, like a missing bowl in every moment of life. The countless nights of losing heat, losing love, losing seasons, and losing even myself sometimes became shadows that left me with a bitter mind, forgetting those detailed memories. "Uran" sang such a deficiency and conveys comfort not by touching directly but by gazing quietly at the same place. Knowing that someone was in the same position as me, and that it is still, is the most fragile yet sullenly cured treatment. Shadows like scars are sheltered through singing, we are like a remote island and we can never get close to each other. So her confession is your diary that quietly tells you that your life like "maze" was eventually "the way you walk" and that we are "still getting hurt" and growing. And this is how the Uran song becomes "our song" and eventually "my song". 작곡가 '유란'이 정성스레 새긴 '나의 노래'들은 삶의 순간마다 이 빠진 그릇처럼, 무언가를 잃은 채로 버텨온 우리의 이야기다. 열기를 잃고, 사랑을 잃고, 계절을 잃고, 때때로 나 자신조차 잃어 끙끙대던 무수한 밤들은 그 자세한 기억들을 잊고 쓰라리던 마음만 남겨 깎이지 않는 그늘이 되었다. '유란'은 그러한 결핍을 노래하여, 직접 손대는 위로가 아닌, 같은 곳을 조용히 응시하는데서 오는 위로를 전한다. 누군가가 나와 같은 처지에 있었다는 것, 그리고 지금도 그렇다는 것을 알게 되는 것은 가장 연약한 방식이면서도 고요히 처절한 치료다. 흉터 같던 그늘은 노래를 통해서 쉼터가 되고, 외딴 섬 같아서 결코 가까워질 수 없는 우리들은 밤바람 같은 속삭임으로나마 서로에게 불어간다. 그래서 그녀의 고백은 "미로"같은 일상도 결국 "그대를 걷는 길"이었음을, 우리는 "아직도 어쩌면 갈수록" 다치면서 성장 중임을 조용히 알리는 당신의 일기이기도 하다. 그리고 이것이 유란의 노래가 "우리에게" 결국 "나의 노래"가 되는 방식이다. 글 김지현
by ran u
Released 2 years ago
Indie, R&B & Soul, Pop
'Uran' Digital Single Album [By tomorrow (Acoustic Ver.)] The digital single "Uran," which debuted in 2015 [By tomorrow], was released. This single is a new version that has already been released, "Arranging By tomorrow" with an acoustic sensibility. "By tomorrow," the acoustic version was joined by vocalist Jung Gu Han, who recently won the "Show Your Voice, Season 2" final. His charming tone is gently wrapped by the guitarist. Unlike the previous song "Tomorrow", filled with the energy of colorful arrangements and the performance that leads to it, this acoustic version allows you to concentrate on the song with its distinctive simplicity. There is only one guitar and vocals, but they both breathe together and produce the dynamics of the song. Repackaging an existing song may be a shame for the public who expected a new song. But by tomorrow, the acoustic version shows another possibility that she could not see in the original. I hope that her new release will come to us in the future. '유란' Digital Single Album [내일쯤이면 (Acoustic Ver.)] 2015년 [내일쯤이면] 으로 데뷔한 작곡가 '유란' 의 디지털 싱글이 발매되었다. 이번 싱글은 이미 발매되었던 "내일쯤이면" 을 어쿠스틱한 감성으로 편곡한 새로운 버전이다. "내일쯤이면" 어쿠스틱 버전은 최근 종영한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2" 에서 우승을 했던 보컬리스트 정구한이 참여했다. 그의 매력적인 음색을 기타리스트 이수민이 여유롭게 감싸준다. 화려한 편곡과 이를 이끄는 연주의 에너지로 가득 찼던 전작 "내일쯤이면" 과는 달리 이번 어쿠스틱 버전은 특유의 간결함을 내세워 곡에 집중할 수 있게 한다. 기타 한 대와 보컬뿐이지만 둘은 함께 호흡하며 곡의 다이나믹을 만들어낸다. 이미 존재하는 곡을 다시 발매하는 것은 어쩌면 새로운 곡을 기대했던 대중들에겐 아쉬운 소식 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번 내일쯤이면 어쿠스틱 버전은 원곡에서는 볼 수 없었던 또 다른 그녀의 가능성을 보여준다. 앞으로 발매될 그녀의 신보가 어떤 모습으로 우리에게 다가올지 기대된다.
by ran u
Released 2 years ago
Indie, Pop, R&B & Soul
The composer uran came to the first digital single album [By tomorrow]. "By tomorrow" is a song by Choi Seung Woo, a vocalist with a sweet voice. It is a song that unravels the heart of an unrequited man with a grooved rhythm. Uran not only composes, but also writes and arranges in this song, and has produced more complete music. She has already proven her ability to perform many independent film and orchestral arrangements, but she now seems to be starting music. It will be a meaningful first step for Ulan, a composer who wants to make music that can resonate with people. 유란 1st Digital Single Album [내일쯤이면] 작곡가 유란이 첫 번째 디지털 싱글 앨범 [내일쯤이면]으로 찾아왔다. "내일쯤이면"은 감미로운 보이스를 가진 보컬리스트 최승우가 피쳐링한 곡으로 짝사랑하는 남자의 마음을 그루브 있는 리듬으로 풀어낸 곡이다. 유란은 이 곡에서 작곡뿐 아니라 작사, 편곡까지 도맡아 더욱이 완성도 있는 음악을 만들어 냈다. 이미 다수의 독립영화 음악과 오케스트라의 편곡을 도맡아 하며 실력을 입증 받은 그녀지만 이제서야 비로소 음악을 시작하는 것 같다고 한다. 이번에 발매된 [내일쯤이면]은 사람들과 공감할 수 있는 음악을 만들고 싶다는 작곡가 유란이 세상에 내딛는 의미 있는 첫 발자국이 될 것이다.
by ran u
Released 2 years ago
Indie, Pop, funk, R&B & Soul
The composer uran came to the first digital single album [By tomorrow]. "By tomorrow" is a song by Choi Seung Woo, a vocalist with a sweet voice. It is a song that unravels the heart of an unrequited man with a grooved rhythm. Uran not only composes, but also writes and arranges in this song, and has produced more complete music. She has already proven her ability to perform many independent film and orchestral arrangements, but she now seems to be starting music. It will be a meaningful first step for Ulan, a composer who wants to make music that can resonate with people. 유란 1st Digital Single Album [내일쯤이면] 작곡가 유란이 첫 번째 디지털 싱글 앨범 [내일쯤이면]으로 찾아왔다. "내일쯤이면"은 감미로운 보이스를 가진 보컬리스트 최승우가 피쳐링한 곡으로 짝사랑하는 남자의 마음을 그루브 있는 리듬으로 풀어낸 곡이다. 유란은 이 곡에서 작곡뿐 아니라 작사, 편곡까지 도맡아 더욱이 완성도 있는 음악을 만들어 냈다. 이미 다수의 독립영화 음악과 오케스트라의 편곡을 도맡아 하며 실력을 입증 받은 그녀지만 이제서야 비로소 음악을 시작하는 것 같다고 한다. 이번에 발매된 [내일쯤이면]은 사람들과 공감할 수 있는 음악을 만들고 싶다는 작곡가 유란이 세상에 내딛는 의미 있는 첫 발자국이 될 것이다. - Credit - 작곡: 유란 / 작사: 유란 / 편곡: 유란 Vocal by 최승우 / Guitar by 김찬호 / Bass By 김대경 / Drums By 조기훈 / Electric Piano & Piano By 홍성준 / Chorus By 이나현 / Organ By 조성현 / Recording & Mixed & Mastering Engineer 이용문 @ Gig Studio 나는 그대 모습을 보았죠 작고 가녀린 그 모습을 나는 보고 말았죠 나를 보며 환하게 미소 짓는 모습을 나는 그대 눈빛을 보았죠 나를 바라보는 그 예쁜 눈을 난 그대 향기를 좋아해요 그 향기는 오늘도 내 곁을 스쳐 가죠 내일쯤이면 나를 알아줄까 내일쯤이면 내 마음 받아줄까 내일쯤이면 이 아픈 사랑 끝낼 수 있을까 난 오늘도 하룰 보내 난 오늘도 그 곁을 서성이죠 나의 그녀가 되길 바라면서 난 그대 그 마음이 좋아요 그 마음은 오늘도 내 곁을 스쳐 가죠 내일쯤이면 나를 알아줄까 내일쯤이면 내 마음 받아줄까 내일쯤이면 이 아픈 사랑 끝낼 수 있을까 난 오늘도 하룰 보내 내일쯤이면 나를 알아줄까 내일쯤이면 내 마음 받아줄까 내일쯤이면 이 아픈 사랑 끝낼 수 있을까 난 오늘도 하룰 보내 오늘도 그녀는 나를 못 본 채 점점 더 그녀는 내게서 멀어져 가 내일쯤이면 나를 알아줄까 내일쯤이면 내 마음 받아줄까 내일쯤이면 이 아픈 사랑 끝낼 수 있을까 난 오늘도 하룰 보내 난 오늘도 그녈 보네 난 오늘도 하룰 보내
by ran u
Released 2 years ago
Indie, Piano, Ballad
If Uran's first album, My Song, was a comforting star gazing at the same deficit of ours, this 'Wave of Dreams' is a record of the voluntary dialogue she presents to herself. Her answer to the question of what we can choose for happiness is that we have to live an unselected life. And to 'entrust' oneself to the flow of wind and waves. The songs of Uran correspond to the pattern of the decision, so the celadon can imagine a sad but beautiful story. Like her wind, the time you spend with these songs can be love, and your people also leave a heart here hoping to be able to look at each other with love. - Kim Akakiy Akakievitch 유란의 첫 앨범 ‘나의 노래’가 우리의 같은 결핍을 조용히 응시하는 위로였다면, 이번 ‘꿈의 물결’은 그녀가 스스로에게 제시하는 자발적 문답의 기록이다. 선택하지 않은 삶을 살아가야만 하는 우리가 행복을 위해 선택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고민한 그녀의 답은 ‘함께 사랑하는 것’. 그리고 불어오는 바람과 파도의 흐름에 자신을 ‘맡기는 것’이다. 유란의 곡들은 그 결심의 무늬를 따라 호응하기에, 청자는 슬프면서도 아름다운 이야기를 상상할 수 있게 된다. 그녀의 바람처럼 당신이 이 곡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사랑이 될 수 있길, 당신의 사람들 또한 사랑으로 서로를 바라볼 수 있게 되길 희망하는 마음을 여기에 남긴다. - 김 아까끼 아까끼예비치 나의 지위로는 알 수 없는 창문 너머로만 볼 수 있는 너의 신기루는 허상일 뿐 나는 멀리로 도망가네 너의 그늘로는 알 수 없는 마음의 눈으로도 볼 수 없는 나의 외로움은 사라질 뿐 나는 멀리로 돌아가네
by ran u
Released 2 years ago
Indie, Strings, Piano, Ballad
If Uran's first album, My Song, was a comforting star gazing at the same deficit of ours, this 'Wave of Dreams' is a record of the voluntary dialogue she presents to herself. Her answer to the question of what we can choose for happiness is that we have to live an unselected life. And to 'entrust' oneself to the flow of wind and waves. The songs of Uran correspond to the pattern of the decision, so the celadon can imagine a sad but beautiful story. Like her wind, the time you spend with these songs can be love, and your people also leave a heart here hoping to be able to look at each other with love. - Kim Akakiy Akakievitch Lyrics My life is the world Hit the reef I think it's a small ship. My night is looking for my mother's arms Endlessly lonely I think it's a small bird. Long black darkness Blue sky clear wind The grass that dances with the wind Let's walk again. With the eyes of that shining world It's still far away Holding hands of sadness We walk again Let's sing again With your fragrance resembling a star It's still an endless pain. We put our hands together and we walk again. 유란의 첫 앨범 ‘나의 노래’가 우리의 같은 결핍을 조용히 응시하는 위로였다면, 이번 ‘꿈의 물결’은 그녀가 스스로에게 제시하는 자발적 문답의 기록이다. 선택하지 않은 삶을 살아가야만 하는 우리가 행복을 위해 선택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고민한 그녀의 답은 ‘함께 사랑하는 것’. 그리고 불어오는 바람과 파도의 흐름에 자신을 ‘맡기는 것’이다. 유란의 곡들은 그 결심의 무늬를 따라 호응하기에, 청자는 슬프면서도 아름다운 이야기를 상상할 수 있게 된다. 그녀의 바람처럼 당신이 이 곡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사랑이 될 수 있길, 당신의 사람들 또한 사랑으로 서로를 바라볼 수 있게 되길 희망하는 마음을 여기에 남긴다. - 김 아까끼 아까끼예비치 나의 삶은 세상이란 암초에 부딪히는 작은 배인 것 같아 나의 밤은 엄마의 품을 찾아 끝없이 나는 외로운 작은 새인 것 같아 기나긴 까만 어둠을 지나면 보이는 것 푸른 하늘 맑은 바람 바람과 함께 춤추는 풀잎 다시 걸어가자 저 빛나는 세상의 눈으로 아직 머나먼 아픔이지만 슬픔의 손 잡고 우린 또다시 걸어 다시 노래하자 별을 닮은 당신의 향기로 아직 끝없는 아픔이지만 두 손을 맞잡고 우린 또다시 걸어가
by ran u
Released 2 years ago
Indie, Ballad, Piano, Cello
If Uran's first album, My Song, was a comforting star gazing at the same deficit of ours, this 'Wave of Dreams' is a record of the voluntary dialogue she presents to herself. Her answer to the question of what we can choose for happiness is that we have to live an unselected life. And to 'entrust' oneself to the flow of wind and waves. The songs of Uran correspond to the pattern of the decision, so the celadon can imagine a sad but beautiful story. Like her wind, the time you spend with these songs can be love, and your people also leave a heart here hoping to be able to look at each other with love. - Kim Akakiy Akakievitch 유란의 첫 앨범 ‘나의 노래’가 우리의 같은 결핍을 조용히 응시하는 위로였다면, 이번 ‘꿈의 물결’은 그녀가 스스로에게 제시하는 자발적 문답의 기록이다. 선택하지 않은 삶을 살아가야만 하는 우리가 행복을 위해 선택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고민한 그녀의 답은 ‘함께 사랑하는 것’. 그리고 불어오는 바람과 파도의 흐름에 자신을 ‘맡기는 것’이다. 유란의 곡들은 그 결심의 무늬를 따라 호응하기에, 청자는 슬프면서도 아름다운 이야기를 상상할 수 있게 된다. 그녀의 바람처럼 당신이 이 곡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사랑이 될 수 있길, 당신의 사람들 또한 사랑으로 서로를 바라볼 수 있게 되길 희망하는 마음을 여기에 남긴다. - 김 아까끼 아까끼예비치 느리게 조금 더 느리게 남겨진 구름의 발걸음처럼 작은 연못의 물결처럼 느리게 아주 조금만 더 느리게 빠르게 점점 더 빠르게 지나가는 금속의 세상 속에서 튕겨진 부속품처럼 느리게 아주 조금만 더 느리게 서서히 물드는 꿈을 꾸는 슬며시 오는 계절을 맞는 나무 되어, 삶이 되어 살고 싶은 꿈 빠르게 점점 더 빠르게 달려가는 소란한 세상 속에서 떠나온 이방인처럼 느리게 아주 조금만 더 느리게 서서히 물드는 꿈을 꾸는 슬며시 오는 계절을 맞는 숲이 되어, 생이 되어 살고 싶은 꿈 쌓여진 세월의 세월처럼 당신의 깊고 깊은 주름처럼 느리게, 느리게 아주 조금만 더 아니 그보다 더 느리게 나아가는 꿈을 꾸는 꿈
by ran u
Released 2 years ago
Indie, Ballad, Piano
If Uran's first album, My Song, was a comforting star gazing at the same deficit of ours, this 'Wave of Dreams' is a record of the voluntary dialogue she presents to herself. Her answer to the question of what we can choose for happiness is that we have to live an unselected life. And to 'entrust' oneself to the flow of wind and waves. The songs of Uran correspond to the pattern of the decision, so the celadon can imagine a sad but beautiful story. Like her wind, the time you spend with these songs can be love, and your people also leave a heart here hoping to be able to look at each other with love. - Kim Akakiy Akakievitch I see your eyes If you say you love You're ashamed to hide I will answer with a beautiful smile I hold your two hands I wanted to see you Will you be loud I'd like a warm voice. I am in the open sea I want to play with waves In your deep forest I become your village When I see your eyes I hold your two hands I wanted to see you Will you be loud I'd like a warm voice. I am in the open sea I want to play with waves Your village is deep in the woods I am your, I am your I hope Life that all speak love 유란의 첫 앨범 ‘나의 노래’가 우리의 같은 결핍을 조용히 응시하는 위로였다면, 이번 ‘꿈의 물결’은 그녀가 스스로에게 제시하는 자발적 문답의 기록이다. 선택하지 않은 삶을 살아가야만 하는 우리가 행복을 위해 선택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고민한 그녀의 답은 ‘함께 사랑하는 것’. 그리고 불어오는 바람과 파도의 흐름에 자신을 ‘맡기는 것’이다. 유란의 곡들은 그 결심의 무늬를 따라 호응하기에, 청자는 슬프면서도 아름다운 이야기를 상상할 수 있게 된다. 그녀의 바람처럼 당신이 이 곡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사랑이 될 수 있길, 당신의 사람들 또한 사랑으로 서로를 바라볼 수 있게 되길 희망하는 마음을 여기에 남긴다. - 김 아까끼 아까끼예비치 내가 당신의 두 눈을 보며 사랑한다고 말하면 당신은 부끄러워 숨을까 아름다운 미소로 대답할까 내가 당신의 두 손을 잡고 보고 싶었다 말하면 당신은 되려 큰 소리 낼까 따뜻한 목소리로 받아줄까 당신의 넓은 바다에 나는 파도 되어 뛰어놀고 싶어라 당신의 깊은 숲속에 마을 되어 나는 당신의 내가 당신의 두 눈을 보면 내가 당신의 두 손을 잡고 보고 싶었다 말하면 당신은 되려 큰 소리 낼까 따뜻한 목소리로 받아줄까 당신의 넓은 바다에 나는 파도 되어 뛰어놀고 싶어라 당신의 깊은 숲속에 마을 되어 나는 당신의, 나는 당신의 나는 바라네 모두 사랑을 말하는 삶
by ran u
Released 2 years ago
Indie, Ballad, Jazz
If Uran's first album, My Song, was a comforting star gazing at the same deficit of ours, this 'Wave of Dreams' is a record of the voluntary dialogue she presents to herself. Her answer to the question of what we can choose for happiness is that we have to live an unselected life. And to 'entrust' oneself to the flow of wind and waves. The songs of Uran correspond to the pattern of the decision, so the celadon can imagine a sad but beautiful story. Like her wind, the time you spend with these songs can be love, and your people also leave a heart here hoping to be able to look at each other with love. - Kim Akakiy Akakievitch Lyrics What I always want A dream that resembles the world Holding each other by I always dream of In each other's hearts Walking in an unknown shade A lot of sadness in you When it disappears ashes We match our eyes again. What I always want A dream that resembles the world Holding each other by I always dream of In each other's hearts Walking in an unknown shade Walls between you and me When it disappears ashes We match our eyes again. We match our eyes again. 유란의 첫 앨범 ‘나의 노래’가 우리의 같은 결핍을 조용히 응시하는 위로였다면, 이번 ‘꿈의 물결’은 그녀가 스스로에게 제시하는 자발적 문답의 기록이다. 선택하지 않은 삶을 살아가야만 하는 우리가 행복을 위해 선택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고민한 그녀의 답은 ‘함께 사랑하는 것’. 그리고 불어오는 바람과 파도의 흐름에 자신을 ‘맡기는 것’이다. 유란의 곡들은 그 결심의 무늬를 따라 호응하기에, 청자는 슬프면서도 아름다운 이야기를 상상할 수 있게 된다. 그녀의 바람처럼 당신이 이 곡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사랑이 될 수 있길, 당신의 사람들 또한 사랑으로 서로를 바라볼 수 있게 되길 희망하는 마음을 여기에 남긴다. - 김 아까끼 아까끼예비치 언제나 나 바라는 것 세상을 닮은 꿈 곁에 있는 서로를 안는 것 언제나 나 꿈꾸는 것 서로의 마음에 알 수 없는 그늘을 걷는 것 그대 안의 수많은 슬픔 재가되어 사라지면 우린 다시 두 눈을 맞추네 언제나 나 바라는 것 세상을 닮은 꿈 곁에 있는 서로를 안는 것 언제나 나 꿈꾸는 것 서로의 마음에 알 수 없는 그늘을 걷는 것 당신과 나 사이에 벽들 재가 되어 사라지면 우린 다시 두 눈을 맞추네 우린 다시 두 눈을 맞추네
by ran u
Released 2 years ago
Indie
'유란'의 첫 앨범 [나의 노래]가 우리의 같은 결핍을 조용히 응시하는 위로였다면, 이번 "꿈의 물결"은 그녀가 스스로에게 제시하는 자발적 문답의 기록이다. 선택하지 않은 삶을 살아가야만 하는 우리가 행복을 위해 선택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고민한 그녀의 답은'‘함께 사랑하는 것'. 그리고 불어오는 바람과 파도의 흐름에 자신을 '맡기는 것'이다. '유란'의 곡들은 그 결심의 무늬를 따라 호응하기에, 청자는 슬프면서도 아름다운 이야기를 상상할 수 있게 된다. 그녀의 바람처럼 당신이 이 곡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사랑이 될 수 있길, 당신의 사람들 또한 사랑으로 서로를 바라볼 수 있게 되길 희망하는 마음을 여기에 남긴다. - 김 아까끼 아까끼예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