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ran u

published on

사랑, 떠나가네 (Love Go Away) (Piano Ver.) (Feat. 김지연 Kim Jiyun) My song, written carefully by composer 'Uran', is a story that we have left with something lost, like a missing bowl in every moment of life. The countless nights of losing heat, losing love, losing seasons, and losing even myself sometimes became shadows that left me with a bitter mind, forgetting those detailed memories. "Uran" sang such a deficiency and conveys comfort not by touching directly but by gazing quietly at the same place. Knowing that someone was in the same position as me, and that it is still, is the most fragile yet sullenly cured treatment. Shadows like scars are sheltered through singing, we are like a remote island and we can never get close to each other. So her confession is your diary that quietly tells you that your life like "maze" was eventually "the way you walk" and that we are "still getting hurt" and growing. And this is how the Uran song becomes "our song" and eventually "my song". 작곡가 '유란'이 정성스레 새긴 '나의 노래'들은 삶의 순간마다 이 빠진 그릇처럼, 무언가를 잃은 채로 버텨온 우리의 이야기다. 열기를 잃고, 사랑을 잃고, 계절을 잃고, 때때로 나 자신조차 잃어 끙끙대던 무수한 밤들은 그 자세한 기억들을 잊고 쓰라리던 마음만 남겨 깎이지 않는 그늘이 되었다. '유란'은 그러한 결핍을 노래하여, 직접 손대는 위로가 아닌, 같은 곳을 조용히 응시하는데서 오는 위로를 전한다. 누군가가 나와 같은 처지에 있었다는 것, 그리고 지금도 그렇다는 것을 알게 되는 것은 가장 연약한 방식이면서도 고요히 처절한 치료다. 흉터 같던 그늘은 노래를 통해서 쉼터가 되고, 외딴 섬 같아서 결코 가까워질 수 없는 우리들은 밤바람 같은 속삭임으로나마 서로에게 불어간다. 그래서 그녀의 고백은 "미로"같은 일상도 결국 "그대를 걷는 길"이었음을, 우리는 "아직도 어쩌면 갈수록" 다치면서 성장 중임을 조용히 알리는 당신의 일기이기도 하다. 그리고 이것이 유란의 노래가 "우리에게" 결국 "나의 노래"가 되는 방식이다. 글 김지현

사랑, 떠나가네 (Love Go Away) (Piano Ver.) (Feat. 김지연 Kim Jiyun) by ran u
Share on
Source Code

Play Song
18 PPP & 10 Tips
Genres
Tags
License Details

My song, written carefully by composer 'Uran', is a story that we have left with something lost, like a missing bowl in every moment of life. The countless nights of losing heat, losing love, losing seasons, and losing even myself sometimes became shadows that left me with a bitter mind, forgetting those detailed memories. "Uran" sang such a deficiency and conveys comfort not by touching directly but by gazing quietly at the same place. Knowing that someone was in the same position as me, and that it is still, is the most fragile yet sullenly cured treatment. Shadows like scars are sheltered through singing, we are like a remote island and we can never get close to each other. So her confession is your diary that quietly tells you that your life like "maze" was eventually "the way you walk" and that we are "still getting hurt" and growing. And this is how the Uran song becomes "our song" and eventually "my song". 작곡가 '유란'이 정성스레 새긴 '나의 노래'들은 삶의 순간마다 이 빠진 그릇처럼, 무언가를 잃은 채로 버텨온 우리의 이야기다. 열기를 잃고, 사랑을 잃고, 계절을 잃고, 때때로 나 자신조차 잃어 끙끙대던 무수한 밤들은 그 자세한 기억들을 잊고 쓰라리던 마음만 남겨 깎이지 않는 그늘이 되었다. '유란'은 그러한 결핍을 노래하여, 직접 손대는 위로가 아닌, 같은 곳을 조용히 응시하는데서 오는 위로를 전한다. 누군가가 나와 같은 처지에 있었다는 것, 그리고 지금도 그렇다는 것을 알게 되는 것은 가장 연약한 방식이면서도 고요히 처절한 치료다. 흉터 같던 그늘은 노래를 통해서 쉼터가 되고, 외딴 섬 같아서 결코 가까워질 수 없는 우리들은 밤바람 같은 속삭임으로나마 서로에게 불어간다. 그래서 그녀의 고백은 "미로"같은 일상도 결국 "그대를 걷는 길"이었음을, 우리는 "아직도 어쩌면 갈수록" 다치면서 성장 중임을 조용히 알리는 당신의 일기이기도 하다. 그리고 이것이 유란의 노래가 "우리에게" 결국 "나의 노래"가 되는 방식이다. 글 김지현
- ran u
You can join the conversation after you sign in
This track was reported as abuse and is temporarily locked. Please contact copyright@musicoin.org.ai with any relevant documentation to resolve.
Ivan  2 years ago
 
Ivan tipped 10 coins on "사랑, 떠나가네 (Love Go Away) (Piano Ver.) (Feat. 김지연 Kim Jiyun)"
ran u  2 years ago
 
[New Release] My song, written carefully by composer 'Uran', is a story that we have left with something lost, like a missing bowl in every moment o...
Connect with us
Designed by the Musicoin Team, © 2018
Site best viewed with Chr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