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ran u

published on

언제나 나 (Always Me) If Uran's first album, My Song, was a comforting star gazing at the same deficit of ours, this 'Wave of Dreams' is a record of the voluntary dialogue she presents to herself. Her answer to the question of what we can choose for happiness is that we have to live an unselected life. And to 'entrust' oneself to the flow of wind and waves. The songs of Uran correspond to the pattern of the decision, so the celadon can imagine a sad but beautiful story. Like her wind, the time you spend with these songs can be love, and your people also leave a heart here hoping to be able to look at each other with love. - Kim Akakiy Akakievitch Lyrics What I always want A dream that resembles the world Holding each other by I always dream of In each other's hearts Walking in an unknown shade A lot of sadness in you When it disappears ashes We match our eyes again. What I always want A dream that resembles the world Holding each other by I always dream of In each other's hearts Walking in an unknown shade Walls between you and me When it disappears ashes We match our eyes again. We match our eyes again. 유란의 첫 앨범 ‘나의 노래’가 우리의 같은 결핍을 조용히 응시하는 위로였다면, 이번 ‘꿈의 물결’은 그녀가 스스로에게 제시하는 자발적 문답의 기록이다. 선택하지 않은 삶을 살아가야만 하는 우리가 행복을 위해 선택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고민한 그녀의 답은 ‘함께 사랑하는 것’. 그리고 불어오는 바람과 파도의 흐름에 자신을 ‘맡기는 것’이다. 유란의 곡들은 그 결심의 무늬를 따라 호응하기에, 청자는 슬프면서도 아름다운 이야기를 상상할 수 있게 된다. 그녀의 바람처럼 당신이 이 곡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사랑이 될 수 있길, 당신의 사람들 또한 사랑으로 서로를 바라볼 수 있게 되길 희망하는 마음을 여기에 남긴다. - 김 아까끼 아까끼예비치 언제나 나 바라는 것 세상을 닮은 꿈 곁에 있는 서로를 안는 것 언제나 나 꿈꾸는 것 서로의 마음에 알 수 없는 그늘을 걷는 것 그대 안의 수많은 슬픔 재가되어 사라지면 우린 다시 두 눈을 맞추네 언제나 나 바라는 것 세상을 닮은 꿈 곁에 있는 서로를 안는 것 언제나 나 꿈꾸는 것 서로의 마음에 알 수 없는 그늘을 걷는 것 당신과 나 사이에 벽들 재가 되어 사라지면 우린 다시 두 눈을 맞추네 우린 다시 두 눈을 맞추네

언제나 나 (Always Me) by ran u
Share on
Source Code

Play Song
6 PPP & 10 Tips
Genres
Tags
License Details

If Uran's first album, My Song, was a comforting star gazing at the same deficit of ours, this 'Wave of Dreams' is a record of the voluntary dialogue she presents to herself. Her answer to the question of what we can choose for happiness is that we have to live an unselected life. And to 'entrust' oneself to the flow of wind and waves. The songs of Uran correspond to the pattern of the decision, so the celadon can imagine a sad but beautiful story. Like her wind, the time you spend with these songs can be love, and your people also leave a heart here hoping to be able to look at each other with love. - Kim Akakiy Akakievitch Lyrics What I always want A dream that resembles the world Holding each other by I always dream of In each other's hearts Walking in an unknown shade A lot of sadness in you When it disappears ashes We match our eyes again. What I always want A dream that resembles the world Holding each other by I always dream of In each other's hearts Walking in an unknown shade Walls between you and me When it disappears ashes We match our eyes again. We match our eyes again. 유란의 첫 앨범 ‘나의 노래’가 우리의 같은 결핍을 조용히 응시하는 위로였다면, 이번 ‘꿈의 물결’은 그녀가 스스로에게 제시하는 자발적 문답의 기록이다. 선택하지 않은 삶을 살아가야만 하는 우리가 행복을 위해 선택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고민한 그녀의 답은 ‘함께 사랑하는 것’. 그리고 불어오는 바람과 파도의 흐름에 자신을 ‘맡기는 것’이다. 유란의 곡들은 그 결심의 무늬를 따라 호응하기에, 청자는 슬프면서도 아름다운 이야기를 상상할 수 있게 된다. 그녀의 바람처럼 당신이 이 곡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사랑이 될 수 있길, 당신의 사람들 또한 사랑으로 서로를 바라볼 수 있게 되길 희망하는 마음을 여기에 남긴다. - 김 아까끼 아까끼예비치 언제나 나 바라는 것 세상을 닮은 꿈 곁에 있는 서로를 안는 것 언제나 나 꿈꾸는 것 서로의 마음에 알 수 없는 그늘을 걷는 것 그대 안의 수많은 슬픔 재가되어 사라지면 우린 다시 두 눈을 맞추네 언제나 나 바라는 것 세상을 닮은 꿈 곁에 있는 서로를 안는 것 언제나 나 꿈꾸는 것 서로의 마음에 알 수 없는 그늘을 걷는 것 당신과 나 사이에 벽들 재가 되어 사라지면 우린 다시 두 눈을 맞추네 우린 다시 두 눈을 맞추네
- ran u
You can join the conversation after you sign in
This track was reported as abuse and is temporarily locked. Please contact copyright@musicoin.org.ai with any relevant documentation to resolve.
Flower House  2 years ago
 
Cool!!!
Content Reviewer  2 years ago
 
Content Reviewer tipped 10 coins on "언제나 나 (Always Me)"
ran u  2 years ago
 
[New Release] If Uran's first album, My Song, was a comforting star gazing at the same deficit of ours, this 'Wave of Dreams' is a record of the volun...
Connect with us
Designed by the Musicoin Team, © 2018
Site best viewed with Chrome